연금복권당첨번호 파워사다리 파워볼게임사이트 게임 사이트

[톱스타뉴스 이창규]일본의 피겨스케이팅 선수 혼다 마린이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을 경신해 눈길을 끈다.

혼다 마린은 27일부터 시작되는 2020/2021 시즌 국제빙상연맹(ISU)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6차 대회에 출전했다.

이날 혼다 마린은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SP)서 기술 점수 28.94점, 프로그램 구성 점수 29.36점을 기록해 합계 58.30점을 달성했다. 전체 12명의 선수들 중 9위에 머물렀지만, 시즌 개인 최고기록을 세웠다.







2001년생으로 만 19세인 혼다 마린은 세계 랭킹 29위의 피겨선수로, 2015/2016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미국 대회에 출전하며 데뷔했다.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는 폴리나 추르스카야와 마리아 소츠코바에 이어 동메달을 획득했고, 2016 주니어 세계선수권서 총점 192.98점으로 우승을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하지만 시니어로 올라온 이후로는 좋은 성적을 보이지 못하고 있으며, 지난 시즌에는 교통사고까지 당하면서 은퇴 수순을 밟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을 낳았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반등의 기미를 보이면서 반전을 보여줄 것인지에 관심이 모인다.

일본서는 귀여운 외모로 인해 제 2의 아사다 마오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현재는 또래 선수들인 키히라 리카와 사카모토 카오리 등 실력이 뛰어난 선수들에게 밀리는 추세다.

한편, 그는 오빠 혼다 타이치, 여동생 혼다 사라, 혼다 미유와 함께 피겨 선수로 활동 중이다. 이 중 혼다 미유는 아역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또한 인스타그램에 스스로를 블링크라고 적어놓을 정도로 블랙핑크(BLACKPINK)의 팬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창규 :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No1. 스타 HD 사진뉴스, HD Photo News – TopstarNews.Net
‘사진’을 클릭하면 국내 최대 사이즈인 Full HD & HD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톱스타뉴스 관련기사>
기사 이미지

[OSEN=강서정 기자] 그룹 투투 출신 황혜영이 주문 제작한 그릇장을 공개했다.

황혜영은 28일 자신의 SNS에 “3개월전에 주문제작 의뢰했던 나만의 그릇장 드뎌 언니 집에 왔다”며 “의뢰했던 디자인보다 더더더 이쁘게 나와서 진심 맘에 쏙”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릇장 채우려면 그릇 더 사야겠네 으흐흐흐흐흐흐”라며 “원목이 좋아지는 나이. 원목의 매력에 빠짐. 내 나이가 어때서”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황혜영, 김경록 부부의 럭셔리한 부엌에 주문 제작한 보라색 그릇장이 원목 식탁 뒤로 위치해 있는 모습이다.

한편 황혜영은 2011년 민주통합당 전 부대변인 출신 김경록과 결혼, 슬하에 쌍둥이 아들 김대용, 김대정 군을 두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황혜영 SNS

[OSEN=고용준 기자] 연일 FA 이적 시장 소식으로 스토브리그가 뜨겁다. 차기시즌부터 열리는 LCK 프랜차이즈로 시장이 과열된 상황에서 ‘피넛’ 한왕호와 ‘칸’ 김동하가  LCK로 유턴했다. 이 두 명의 합류 소식은 ‘돈’의 논리가 이적 시장을 지배하지 않는 다는 걸 보여줘 또 다른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파워볼

27일 새벽 복수의 관계자들은 ‘피넛’ 한왕호의 다이나믹스와 2년 계약 소식을 전했다. 국내 두 팀과 LPL 한 팀, 3개 팀이 한왕호를 향해 러브콜을 보낸 가운데 다이나믹스가 계약에 성공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한왕호의 측근 중 한 명도 OSEN에 다이나믹스 계약서에 사인 했음을 확인시켰다. 

단순하게 말하면 팀들 간 영입 경쟁에서 다이나믹스가 승리한 것이지만, 내용을 살펴보면 예상 밖의 이야기가 확인됐다. 

우선 최약체나 다름없는 다이나믹스 합류라는 파격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돈’이 아니라는 점. 심지어 다이나믹스의 제시액이 러브콜을 나섰던 팀 중 제일 낮았다는 사실도 놀라웠다. 

중국 LPL팀이 1000만 위안(한화 약 16억 7800만)이라는 거액을 제시했음에도, LCK 유턴으로 마음을 굳혔던 한왕호는 자신에게 적극적으로 영입을 제안한 국내 팀 중 다이나믹스의 손을 잡았다. LCK의 다른 팀의 제안 보다 1억원 이상 제시 금액이 낮았음에도 한왕호의 선택은 다이나믹스였다.

현장을 지켜 본 한왕호의 측근은 “계약은 일사천리였다. 한왕호 선수의 요구 조건을 바로 반영하면서, 적극적으로 한왕호 영입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한왕호 선수도 이런 점에서 마음이 더 움직인 것 같다”고 전했다. 

‘칸’ 김동하의 합류 소식도 놀라웠다. 펀플러스와 계약 종료 후 국내로 돌아온 김동하에게 국내외 팀들이 러브콜을 보냈지만 김동하는 은퇴를 암시하면서 만남을 피해왔다고. 김동하의 마음을 돌린 것은 김정균 감독의 요청이었다. OSEN과 전화통화에서 김정균 감독은 “정말 김동하 선수에게 고맙다. 고맙게도 제안을 받아들여줬다. 칸 선수와 함께 2019시즌 완수하지 못한 롤드컵 우승을 담원에서 해내고 싶다. 팬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영입 제안을 받아준 김동하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여기다 한 가지 더 숨은 사실이 있다. 김동하가 2019시즌 국내 포지션 최정상급 대접을 받았다는 점과 2020시즌 펀플러스 시절 몸값을 고려하면 한 번 더 놀랄 수 밖에 없다. 2019시즌 몸 값에도 미치지 못하는 놀라운 금액으로 담원과 계약서에 흔쾌히 도장을 찍었다. 결국 ‘돈’이 아닌 김정균 감독의 진정성 있는 ‘호소’에 은퇴의 뜻을 돌린 셈이 됐다. 

물론 이적시장에서 ‘돈’은 중요한 가치 척도의 기준이다. 선수들의 가치를 연봉으로 비교하면서 매길 수 있지만 ‘돈’ 이외에도 다른 기준이 있음을 한왕호는 보여줬다. ‘돈’ 보다는 자신을 알아주는 진정성을 선택한 한왕호와 김동하가 다가오는 2021시즌 LCK에서 보여줄 행보가 기대된다. / scrapper@osen.co.kr

당당한 ‘얌체 주차족’에 비난 목소리..”신개념 주차?”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정차시 50만원 과태료 처분

장애인 주차 구역에 주차를 위반한 차주가 비판을 받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화면 갈무리 © 뉴스1
장애인 주차 구역에 주차를 위반한 차주가 비판을 받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은 보행이 불편한 장애인들을 위해서 비워두는 공간이다. 이런 가운데 장애인 주차 구역에 전용 표지도 없이 ‘얌체 주차’를 한 사람이 있어서 비판을 받고 있다.동행복권파워볼

지난 26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고급차라서 장애인 자리 씁니다”라고 적힌 문구를 종이에 적은 채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를 한 벤츠의 사진이 게재됐다.

또한 이 차에는 “신고하지 마라”는 내용의 글까지 적혀 있어서 보는 이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 자신의 편의를 위해 사회적 약자의 권리를 당당하게(?) 침해하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글쓴이는 “신개념 뻔뻔 주차 방식인가. 뇌가 장애라 그냥 저 자리에 주차해도 될 것 같다. 물론 과태료는 내야겠지”라는 글을 남기며 차주를 비난했고, 이와 함께 안전신문고에 해당 차를 신고했다는 점을 인증사진을 덧붙이며 누리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한편 장애인전용 주차구역은 ‘장애인전용 주차구역 주차가능표지’를 부착하고 보행장애가 있는 장애인이 탑승한 경우에만 주차가 가능하다.

또한 장애인전용 주차구역의 앞과 뒤 또는 진입로 등에 물건을 쌓거나 주·정차함으로써 장애인차량 주차를 방해하는 경우 50만원의 과태료, 주차표지와 해당 차량의 번호가 다르거나 위·변조된 주차 표지를 부착하는 등의 주차표지 부당사용에는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khj80@news1.kr

[뉴스엔 한정원 기자]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작진이 개그우먼 이세영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1월 26일 방송된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이세영이 출연해 성형 수술 결심 이유와 악플에 대한 상처를 털어놨다.

이날 이세영은 외모 관련 악플에 대한 상처와 12월 쌍꺼풀 수술 결정 이유, 현재 교제 중인 일본인 남자친구를 언급하며 시청자의 많은 응원을 받았다.

제작총괄을 맡고 있는 이양화 PD는 27일 뉴스엔과 전화 인터뷰에서 “솔직하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은 이세영에게 고맙다. 이세영의 행복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좋았고 이세영과 대중의 매개체가 된 것 같아 기쁘다. 이세영이 앞으로도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본래 4회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편성됐다. 꾸준한 화제성으로 19일 정규 첫 회를 시작한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여전한 화제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 PD는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뿌듯한데 민망하다”고 입을 열었다.파워볼사이트

이어 “연예인 사연뿐만 아니라 일반 사연 중에도 여성의 공감대를 자극할만한 것들이 많다. 기획 의도대로 대한민국 여성들이 고통받고 있는 현실을 다루고 긍정적인 메시지를 던지고 싶다”고 전했다.(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